Home  Join  Login  Sitemap
최신뉴스
포토뉴스
공지사항
중,고농구연맹 "이제는 우리가 일본 농구 배울 때"
관리자 18-01-03 | 1282


한국중고농구연맹(회장 박소흠)은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의미 있는 여행을 다녀왔다.

과거 일본 지도자들이 한국농구를 배우기 위해 방한했듯, 이번에는 한국 지도자들이 일본 여자농구를 배우기 위해 일본 동경에서 개최된 2017 윈터컵 일본고교대회 참관에 나선 것이다.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기획된 지도자들의 일본농구 참관은 평소 일본처럼 12명 엔트리 만이라도 채웠으면 좋겠다는 박소흠 연맹 회장의 생각이 시작점이 되어 연맹 관계자와 여고, 여중 지도자 10명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참관은 대회 운영 뿐만 아니라 일본 여자농구팀들의 일상적인 훈련 그리고 생활에 이르기 까지 우리와 같으면서도 다른 부분들을 보고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3박 4일간의 짧은 일정이었지만 일본 고교농구의 저변과 대회 준비, 운영 그리고 학교 농구부 운영, 훈련 과정 등을 보고 느끼며, 무너져 버린 한국 여자농구를 되살릴 수 있을지를 깊이 고민하는 자리가 됐다.

방일 첫 날 참관단은 대회 규모, 관람 인원, 경기장 안의 열기를 느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남,녀 각 50개 팀이 출전한 대회 진행을 위해 도쿄 체육관에는 4개의 코트가 준비되었고, 동시에 경기가 진행되고 있었다. 또한 이를 보기 위해 많은 관중들이 경기장을 찾았는데 성인의 경우 26,000원이라는 금액에도 불구하고 경기장 앞 매표소는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경기장 안에는 참가팀 선수들과 가족 그리고 경기를 보러온 관중들이 가득해 가족들과 관계자들만이 경기장을 찾는 우리 현실과 대조적이었다.

방일 둘째 날에는 일본농구협회 이노우에 차장과 만나 일본 학생농구의 전반적인 이야기를 듣는 자리를 갖기도 했으며, 인근에 위치한 토아 가꾸인 학원을 찾아 일본 학원 농구의 현실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다.

이 자리에서 참관 지도자들은 후시이 토아 가꾸인 감독의 이야기에 큰 충격을 받기도 했다.

토아 가꾸인 감독은 “많은 훈련량이 선수들의 기량 향상에 직결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리고 운동을 떠나 그들 모두가 학생이라는 신분을 잊어서는 안되기 때문에 제아무리 뛰어난 기량을 가진 선수라 할지라도 일정 수준에 도달하지 않는다면 선수활동을 제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여고농구팀의 현실을 눈으로 본 조문주 삼천포여고 코치는 “나와 우리팀을 다시 돌아 볼 수 있는 기회였다. 당장 일본과 같은 수준의 저변이나 시설, 팀 운영을 같은 수준으로 만들 수는 없겠지만 이번 기회에 보고 느낀 것들을 우리 현실에 맞추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일본 고교 농구 참관이 좋은 공부가 되었다고 말했다.

귀국일이었던 26일 오전에는 참관단 전원이 한 자리에 모여 각자가 보고 느낀 부분들을 이야기 하며 2018년에는 보다 나아진 모습을 만들자며 뜻을 모았다.


덧글을 남겨주세요! 덧글은 로그인 후에 작성할 수 있습니다.
 
여준석 앞세운 용산고 4년만에 정상 등극
용산고가 2014년 협회장기 우승 이후 4년만에 최정상 자리에 올라섰다. 용산고는 15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남고부 결승전에서 여준석(37점 21리바운드3점슛 7개)과 여준형(12점 14리바운드)이 더블 더블을 기록한 끝에 안양고를 68-..
|2018-05-18
 
 
호계중 다시 한번 화봉중 꺾고 트리플 크라운 달성
호계중이 짜릿한 역전승으로 올해 세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호계중은 15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남고부 결승전에서 후반 강력한 뒷심을 자랑하며 화봉중을 63-59로 꺾고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2018-05-18
 
 
안양고 우승 트로피 놓고 용산고와 격돌
안양고가 협회장기 우승팀 무룡고를 제압하고 결승에서 용산고와 맞붙게 됐다. 안양고는 14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남고부 준결승전에서 경기 막판 정수원(192cm, F)의 신들린 외곽포에 힘입어 무룡고를 83-66으로 제쳤다.
|2018-05-15
 
 
숭의여고 결승서 춘천여고 꺾고 올해 2연패 달성
숭의여고가 춘계대회에 이어 또 한 번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숭의여고는 14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여고부 결승전에서 5x5의 근접한 활약을 펼친 박지현(24점 16리바운드 8어시스트 5리바운드 3블록슛)의 활약으로 춘천여고에 80-5..
|2018-05-15
 
 
봉의중 제압한 청솔중 올 시즌 첫 정상 등극
에이스 박소희(176cm, G)를 앞세운 청솔중이 올해 첫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청솔중은 14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여중부 결승전에서 박소희(26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 2블록슛)와 변소정(17점 10리바운드 2스틸 2블록슛)의 활약에 ..
|2018-05-15
 
 
호계중, 화봉중 나란히 준결승전 승리
두 팀이 협회장기 대회에 이어 다시 한 번 결승전에서 만났다. 올 시즌 2관왕의 호계중은 14일 김천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남중부 준결승전에서 종료 부저가 울릴 때까지 끈질긴 추격을 펼친 대전중을 따돌리며 65-60으로 승리 하고 시즌 세 번째..
|2018-05-15
 
 
안양고 지역 라이벌 삼일상고 꺾고 4강행
안양고가 4쿼터 집중력을 발휘하며 지역라이벌 삼일상고를 제압했다. 안양고는 13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남고부 8강 경기에서 김형빈(21점 18리바운드 2어시스트 3스틸)과 박민채(10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 2스틸)를 앞세워 삼일상고를 7..
|2018-05-15
 
 
숭의여고, 춘천여고 정상 격돌
숭의여고와 춘천여고가 준결승전에서 나란히 승리를 거두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박지현을 앞세운 숭의여고는 13일 김천실내체육관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여고부 준결승전에서 85-75로 신이슬(170cm, G)의 온양여고에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2018-05-15
 
 
높이의 대전중, 전주남중 격파
협회장기 대회에 이어 대전중과 호계중이 준결승전에서 다시 만났다. 대전중이 13일 경북 김천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남중부 준준결승전에서 신동빈(186cm, G)과 이규태(197cm, C)가 맹위를 펼친 끝에 78-52로 전주남중을 꺾고 4강에 ..
|2018-05-15
 
 
휘문고 넘은 전주고 8강서 무룡고와 격돌
춘계대회 우승팀 전주고와 협회장기 정상에 올랐던 무룡고의 8강 대진이 성사됐다. 전주고는 12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남고부 16강전에서 신동혁(28점 19리바운드 3점슛 3개)과 박진오(15점 2어시스트 3점슛 3개)의 활약으로 휘문고를 ..
|2018-05-13
 
 
숭의여고, 효성여고 잡고 막차로 4강행
에이스 박지현이 숭의여고에 승리를 안겼다. 여고부 강력한 우승후보인 숭의여고는 12일 김천실내체육관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준준결승전에서 효성여고를 83-54로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2018-05-13
 
 
화봉중, 성남중에 역전승 거두고 8강행
골밑 장악한 신주영, 화봉중에 승리를 안겼다. 김현수 코치가 이끄는 화봉중은 12일 김천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연맹전 남중부 16강전에서 33점 22리바운드로 페인트 존을 지배한 신주영(197cm, C)의 활약으로 83-64로 성남중에 역전승..
|2018-05-13
 
 
골밑 완벽 장악 청주신흥고, 천안쌍용고 완파
청주신흥고가 트윈타워 조성준(195cm, F)과 박상우(195cm, F)가 포스트에서 강력한 힘을 발휘하며 대회 첫 승을 거뒀다. 신흥고는 10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남고부 예선 사흘째 경기에서 5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천..
|2018-05-11
 
 
‘박지현’의 숭의여고 쾌속 질주
숭의여고가 2승으로 결선에 올랐다. 숭의여고는 10일 김천실내체육관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여고부 예선전에서 에이스 박지현(182cm, G)이 종횡무진 맹활약을 펼치며 공격을 이끌어 81-57로 신흥강호 분당경영고에 이겼다.
|2018-05-11
 
 
군산중, 용산중 꺾고 결선행
군산중이 명가 용산중을 집으로 돌려 보냈다. 군산중은 10일 김천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8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 남중부 예선 마지막 날 경기에서 36점 4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한 최강민(183cm, G)의 분투를 앞세워 용산중의 추격을 따돌리고 73-64로 승리했다..
|2018-05-11
 
 
  1  2  3  4  5  6  7  8  9  10